자유게시판

내가 쓴 글 중 에서( 어느 추석 명절에)

이응수 4 87 10.04 01:46

 

 

 

 

  31eeb16ece5595467b3f9800ff3a55c1_1507599203_2192.jpg
군 불 때는 짐찔 방!

 

# 내 자식들 잘 되라고 늘 비는 우리 엄마 !

추석 명절 가까워 올 즈음 ! 내가 기다리던 자식 생각에 가까이 오는 날짜가 그리도 좋았었지!?
큰자식 줄것 부터 작은 며느리 줄 것 까지 모양 없이 싸 보내면 어쩔까? 한번 쯤 고심도 해 봤고

어린 손자손녀은 얼마나 컸을까? 혼자 셈도 해 보고 객지나간 새끼들은 어찌 사나 어찌 밥이나 먹나/?
하나 뿐이 아니였느데** 갈 때는 무엇을 어떻게 어디에 싸서 잘 보낼까도 생각 그 뿐이다.

막상 온 자식보다 손녀가 더 이쁘고 손자가 더 씩씩해 졌다.마음이 그리 좋을 수가!! 그게 엄마 마음 이다.
말 없는 아버지는 며느리의 인사부터 받는다. 그래 오느라 고생 많이했네! 그게 전부다. 아들 인사는 뒷전이다.

마음은 무지 반가워도 내색은 별로다. 그 동안 별고는 없었는지 행동으로 눈치만 본다. 엄마 또한 같다.
오는것 만으로도 반갑고 마음 흡족! 부모는 내가 가장 행복한 삶을 살아 온 듯! 그저 좋기만 하다.

서둘러 저녁 차려 그간 준비 한것 몽땅 차려놓고 이야기 꽃들은 한도 끝도 없어 그래서 좋다.
내일 차례 지낼 생각에 밤이나 치라고 아들에게 말한다. 그리고 아들며느리는 부모 드릴려고 사 온 것 내 놓는다.

시골도 이제는 늙이들 뿐! 아들딸 들이 벌써 50줄에 들어선다. 허리가 휘어도 밭일에는 도사<?>된지 오래되고.
자식들 온 김에 밭 농사 거들어 줄 량으로 가기 전 바쁜손 움직여 잠시 부모 손 도와 주는 척* 또 갈길 바쁘다.

가는 자식들 이것 저것 챙기는 손이 바쁘고 힘들어도 맘껒 못줘 한이다. 섭섭해도 보내야 하는 이유! 안 물어도 안다.
차 뒤에 넣고 뒷 자석에도 실는 엄마는 바쁘고 힘들어도 자식입에 들어가는 것은 아깝기는 꺼녕 즐겁기만 "짱이다.

정말 집 떠날 시간이 되어 목이 메이는 엄마는 닭똥같은 눈물이 나도 모르게 훔진다. 아버지는 무덥덥한 척만 한다.
안녕히 계시라는 인사 한마듸에 그간의 어려움다 다 풀린다. 그래 그래 조심해서 잘 가라 도착하면 전화해라**

이산가족 상봉에서 만나고 헤여지는 순간 같다. 줘도 아깝지않고 달라고 해도 서운 하지않은 엄마! 우리 엄마!
가는 차가 동네 벗어 나는 순간 까지 손 흔드는 엄마다. 엄마은 늘 그랬다. 오늘도 어제도 오늘 처럼!!


                                                     긴글 말없이 읽어 주신 새 사랑하는 회원님 고맙습니다. 이 응수 드림

Comments

김영호 10.05 07:51
시골생활의 한부분입니다.
우리의 어머님도. 울아이들 엄마도 이런모습입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먼훗날 그맘을 알면서 그리워하지요
김영호 10.05 07:52
명절 잘 보내세요.
김석훈 10.09 18:24
가슴에 와 닿은 글 잘 읽었습니다.
임기원 10.10 06:54
부모마음은 하늘보다  높습니다
접속통계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106 명
  • 어제 방문자 80 명
  • 최대 방문자 148 명
  • 전체 방문자 13,366 명
  • 전체 게시물 33,155 개
  • 전체 댓글수 169,560 개
  • 전체 회원수 6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