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모정담란

수구리 카나리아~~

김일두 11 138 04.16 14:52

카나리아가 가장 귀여울 때가 바로 이정도 자랐을 때가 아닌가 합니다.
어설픈 깃털이지만, 온몸을 덮기 시작하고, 
어리버리한 눈동자로 세상을 응시합니다.

 

뭐하나 하고 둥지를 들여다 볼라치면,
그 특유의 수구리를 하면서,
쥔장도 경계를 하는 귀여운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관상 여러운 일도 있습니다.

 

둥지가 가장 지저분해지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어미가 더이상 아가들에 응가를 처리해 주시 않으니...

 

물론 아가들도 최선을 다해 궁댕이를 둥지 밖으로 향하고 최대한 노력은 합니다..^^;;
앞으로 며칠 더 있으면 둥지에서 나올 것 같습니다.

 

시나몬, 노랑얼룩이, 그린 같습니다.
92c308ca7db9d0062cdbb5c4948b83a7_1523857811_2986.jpg

 

멋진 난꽃도 덤으로~~
92c308ca7db9d0062cdbb5c4948b83a7_1523857816_5681.jpg 

즐거운 한주간 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박기천 04.16 15:22
마카수구리
아까맹케로 ㅎㅎㅎ
김일두 04.16 20:00
ㅎㅎ..
그렇게 하시죵~~
임경열 04.16 16:24
욘석들의 흰 솜털을 보면, 소싯적에 멋모르고 방울새 둥지를 털었던 기억이 납니다....^^
김일두 04.16 20:01
그때부터 새에 관심이 많으셨던 것 같습니다~
이응수 04.17 06:36
김 일두님!! 매사 희망이 남치는 진한 마음 알 것 같아 박수 보냄니다.
걱정도 기대도 다 새 사랑에서 오는 법!!  그 마음 동감하면서 무럭 무럭 이소 하는 날 함께 빌어 봅니다.!!
김일두 04.17 10:19
늘 좋은 말씀 감사 드립니다.
새에서 너무 많은 것이 오다보니,
욕심 주체하기가 쉽지 않는 것 같습니다~
임기원 04.17 10:06
시나몬 두마리에 그린 한 마리
너무 아름답네요
김일두 04.17 10:15
예~ 임기원선생님~
맞습니다.

녀석들을 자세히 보니 노랑얼룩이가 아니고, 노랑이 좀 섞인 시나몬이 맞습니다~
정병각 04.18 10:30
요즘같은 번식철, 순조롭게 번식이 이어지면 가장 즐거움이 넘칠 때지요.
축하드립니다..
김일두 04.18 16:56
회장님~
순조롭지만은 안는거 같아요...

한쌍이 알에다 사고를...
숫넘 짓인거 같은데...물증이 없어서요~
최신봉 04.19 20:19
궁금하네요,  뭔짓을  했나요,  혹  식란증이  도졌나요, ㅎㅎ
접속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77 명
  • 어제 방문자 118 명
  • 최대 방문자 195 명
  • 전체 방문자 45,180 명
  • 전체 게시물 40,443 개
  • 전체 댓글수 212,950 개
  • 전체 회원수 75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